조규석 총감독 “SPP서 ‘에어로버’ 인도네시아 수출 기쁘다”

*아래는 한-아세안센터와 서울산업진흥원 주최로 지난 7-8월 진행된 ‘국제콘텐츠마켓’에 참가한 조규석 픽셔너리 아트팩토리 총감독에 대한 기사입니다. 기사 전문은 아래 링크를 참고바랍니다.

 

한-아세안센터가 서울산업진흥원(SBA)과 공동 주최한 ‘국제콘텐츠마켓(SPP) 2020(7.13~8.14)’이 약 7900만 달러(약 894억 9910만 원)의 온택트 비즈매칭과 함께 성황리 마쳤다.

코로나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아세안 측에서는 9개국(라오스 제외) 100개 기업 참여해 581건의 비즈니스 미팅이 있었다. 그 결과 MOU5건 성사가 이뤄졌다.

SPP는 아세안으로 활로를 모색하는 한국 콘텐츠 기업들을 조명함으로써 한-아세안 비즈니스 협력 활성화를 위한 센터의 활약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계기로 활용되었다.

아세안익스프레스는 SPP 온택트 비즈매칭으로 아세안 측과 정식 수출계약을 맺은 기업 선정된 기업을 만나봤다. 첫 번째로는 세계 최초 드론을 소재로 한 드론스포츠 애니메이션 ‘에어로버’를 만든 조규석 픽셔너리 아트팩토리 총감독이다.

 

■ 세계 최초 드론스포츠 애니메이션 ‘에어로버’ 인도네시아 진출

Q1. ‘드론’을 소재로 다룬 것도 특이한데 드론을 소재로 한 ‘드론스포츠 애니메이션’을 제작했는데 픽셔너리 아트팩토리를 소개해달라.

A. 픽셔너리 아트팩토리는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창업한 애니메이션 콘텐츠전문 기획 제작 회사다. 애니메이션 제작 경력 8~17년의 전문가로 구성되어 있다. TV, 극장, 뉴미디어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애니메이션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2019년 한 해 250여편의 애니메이션 제작에 참여했다. 세계 최초 드론 스포츠를 소재로 한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에어로버’는 저희가 자체적으로 기획 제작한 첫 창작 작품이다.

2017년 11월부터 2019년까지 2개 시즌으로 한국 MBC TV에서 방송을 마치고 전세계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Q2. 인도네시아 국영방송 RTV와 2020년 하반기 ‘에어로버’ 방송 계약 체결을 맺었다. 수출 시장으로서 인도네시아(혹은 아세안)를 선택하게 된 이유가 있으신가요?

A. 성장 잠재력 때문이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의 인구대국이자 평균나이가 30세 미만인 젊은 나라다. 중산층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향후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데다 한국과의 문화교류로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도 높기에 인도네시아에 진출하고자 했다.

인도네시아는 실제 국제 드론 레이싱 선수들도 꽤 많이 있고 콘텐츠를 소비하는 젊은층의 수요로 인해 드론과 애니메이션을 접목한 에어로버 드론 사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2019년부터 인도네시아 최대 어린이 채널 RTV와 지속적으로 접촉을 했고, 올해 초 2월 자카르타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애니메이션 산업협력 포럼에 참가하여 ‘에어로버’ 프로젝트에 대한 사례 발표와 현지 기업들과의 비즈매칭을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에어로버가 성공할 수 있을거라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다.

인도네시아 출장 기간 동안 RTV 본사를 방문해서 방영일정 및 계약에 대해 세부적인 논의를 거쳤고 SPP 2020에서 최종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

 

More Articles

메뉴